자유 게시판

딱 일분만

  • 작성자 불사조
  • 작성일 2014-08-28
  • 조회수 2791
그날 나는 다리 밑으로 뛰어내리려고 난간위에 발 한 쪽을 올리는 순간 어떤 분이 내 몸을 감싸안으며 말했다. " 딱 일분만 얘기합시다. 이 책을 읽고도 살겠다는 마음이 안 생기면 그때는 알아서 하시오. 이 책을 읽지 않고 떠나면 심하게 후회할 것이니 여하튼 읽어 보시오." 조용히 혼자 방에 앉아 이 책을 읽기 시작했고 그날이후 나는 세상을 날아다니고 있습니다. 세상에는 없는 것이라고 떠나지마라 더 이상 길은 없는 것이라고 돌아서지마라 -홍광일의<가슴에핀꽃>중에서-
이전글 이전글이 없습니다.
다음글 다음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