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회와 상처뿐인 나의발자취 - 장 석 권

  • 조회수 4406

   안녕하십니까.

   무슨 낯으로 펜을 잡았는지 그저 송구하기만 합니다. ‘불혹’이면 자기 자신을 책임질 줄 알아야 한다던데 그저 후회와 상처뿐인 지나온 나의 발자취…. 과학이 발달하여 백 살까지 살수 있다던데 그러면 아직 살날이 살아온 세월보다 더 많이 남았는데 무엇 때문에 점점 서글퍼지고 의욕상실감이 들까. 아마도 작금의 현실이 말해주듯 지금은 씻을 수 없는 크나큰 죄를 짓고 참회와 반성의 인고의 세월을 살아가야 되는 무기수라는 신분 때문이 아닐까라고 치부라도 해야 할 것 같다. 하여튼 어두운 과거와 약물로 젖어든 삶이 지금의 초라한 존재로 변모시켜온 것 같아 더 이상 아니 한 사람이라도 좋으니 나와 같은 길을 걷지 말기를 부탁하는 심정으로 졸필을 잡았습니다.

배운지 6개월 만에 판매자가 되다.

   지금으로부터 20년 전, 􄤨􄤨에서 디스코텍의 책임자로 있었습니다. 당시의 분위기는 히로뽕을 사용해야 되는 상황이었습니다. 그렇게 처음 마약을 만나게 되었다. 친구의 도움을 받아 오른팔에 투여된 그 약물, 한마디로 머리가 날아갈 만큼 시원해지며 내 생각대로 우주만물이 내 것 같았습니다. 조물주라는 착각, 그 착각의 늪 속으로 더 깊이 빠져드는 것도 모르고 그렇게도 좋았는지…. 하여튼 당시에는 이것이 전부고 나의 길이고 하늘이 준 기회라 생각하고 전진, 계속 전진만 했습니다.

   며칠간 약이라도 떨어지면 대마초나 러미널 같은 것으로 대체하면서 배운지 6개월 만에 투약자에서 판매자로 전환까지 하며 거침없는 시간들을 보내며 살았습니다. 하지만 악은 길게 갈 수 없다고 한순간에 모든 것을 잃고 처음으로 시련을 접하게 되었습니다.

더 깊은 수렁에 빠지다.

   첫 구속이 되어 당시로서는 큰 죗값이 나왔는데 3년이었습니다. 물론 공무집행방해도 함께였지만. 이 긴 세월을 적응하지 못해 공황장애와 금단현상에 동료들과 툭하면 싸우고 화합도 못하는 문제아. 이런 우여곡절의 시간을 모두 보내고 출소하였지만 참된 길을 갈 생각도 없었고, 배운 것이 그 짓이라고 이번에는 더 은밀히 영업을 하면서 헤어날 수 없는 깊은 수렁에 빠져들게 되었습니다. 그 대가는 너무도 가혹했습니다.

   동업하던(마약장사) 후배가 내가 약물에 빠져있는 사이 백반을 진짜인 것처럼 두고 진짜 물건을 모두 가져가버렸습니다. 2주일 만에 그 후배를 붙잡아 감금, 폭행하고 금품을 갈취했더니 그 죄가 강도상해로 되어 5년이란 세월을 사회와 등지고 다시 살아야했습니다. 이 기간에 중ㆍ고등학교 검정고시에 합격했고 이제는 마약을 끊어보고자 부단한 노력을 하여 극복할 수 있다는 신념으로 갖게 되었습니다. 새 출발하여 정말로 한잔(마약)하라며 주는 약을 외면하는 삶, 당시엔 승리하는 삶을 몇 년간 살았습니다.

승리의 삶도 한순간 휴지조각으로.

   정확히 3년 이상동안 단 한 번도 접하지 않았습니다. 더 이상 나에겐 시련은 없고 찬란한 해살을 맞이하는 밝은 날만이 있을 줄 알았습니다. 풍족한 생활, 좋은 환경이 가까이 있을 때는 마약이 생각나지 않았습니다. 대리만족을 할 수 있는 것이 지천에 널려있었으니까요. 하지만 어렵고 힘든 시련이 다가오자 어찌할 바를 몰라 좌불안석이 되었고 결국 4년 만에 또 다시이쪽말로 한잔하면서‘고사바리’라는 최하위 영업을 하게 되었습니다. 영업을 하면서 물건값 30만원을 지불하지 않는다고 동네 선배이며 조카의 아비인 그 사람을 다시는 올 수 없는 곳으로 가게 만들고 말았습니다. 이 글을 쓰면서도 하염없이 후회의 눈물을 흘리지만 이 멍울은 삶을 다하는 그 순간까지 지고 가야 될 참회의 짐이 아닐까 싶습니다.

마약의 종말은 너무 끔찍하다.

   마약은 끊을 수 있겠지요. 하지만 후유증은 쉽사리 가시지 않습니다. 팔에 남아있는 흔적만이 전부가 아니라 괴팍한 성격, 일종의 정신병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아주 사소한 일인데도 몇 날 며칠을 고심하고 혼자 생각하고, 판단하고, 결론을 내렸다가 취소했다가 다시 결론을 내리고 하는, 이해 할 수 없는 이런 행동들…. 가끔은 내 자신이 무서울 때도 있답니다. 아마도 삶을 다하는 그 순간까지 지워지지 않으리라 생각합니다. 내 자신이 마약의 가해자고 큰 피해자인데 누구를 탓할 수 있겠습니까? 돌이켜보면 작은 일이었는데 마약이 개입되어 지각을 마비시켜 고귀한 생명을 경시한 죄, 어찌 씻을 수 있을는지….

   두서없고 뒤죽박죽인 이 사람의 글이지만 이것 하나는 당당히 말할 수 있습니다.
   후회만 된다면 괜찮겠지만 정신과 육신을 좀먹는 세상에서 둘도 없는 해로운 약, 그 이름은 마약입니다. 참을 수 있는데, 인내라는 글귀를 떠올리며 견딜 수 있는데, 쉽게 가고자하는 나약한 마음가짐이 아름다운 세상과 점점 멀어지는 것인지 나는 몰랐습니다. 이전의 나와 같은 길을 가고 있는 분이 있다면 한번만 생각하십시오. 부귀영화와 향락이 전부가 아니라 ‘사랑’, 내 소중한 사람과 함께 하는 것이 진정한 부자라 생각합니다. 비록 무기수라는 큰 멍울을 안고 사는 죄인이지만 소중한 사람을 떠올려서 늦었지만 꼭 정도의 길로 가시길 기도드립니다. 향락의 종말이 작금의 현실이었다면 결코 가까이 하지 않았을 겁니다.

<2007 한국마약퇴치운동본부 발간 수기집 "후회와 눈물 그래도 희망이2"에서 발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