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도 마약퇴치연구 심포지엄 실시

2023년도 마약퇴치연구 심포지엄 실시

  • 작성자 관리자
  • 작성일 2023-11-29
  • 조회수 2303



지속 가능한 마약류 예방교육 및 재활 토론... 제21회 마그미상 시상


한국마약퇴치운동본부 마약퇴치연구소는 2023년 11월 28일 오후2시 서울 영등포구 소재 그랜드컨벤션센터에서 ‘2023년도 마약퇴치연구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지속 가능한 마약정책과 예방교육 및 재활’이란 주제로 실시된 심포지엄에서 제21회 마그미상 시상식도 함께 진행했다.

이정석 이사장 직무대행은 “급속히 확산되고 있는 불법마약류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국내 마약정책에도 큰 변화가 일고 있고, 식품의약품안전처를 중심으로 사회재활이 강화되고 있다”고 현 상황을 진단한 다음, “마약퇴치운동본부는 지금보다 더 무거운 사회적 역할을 수행해야 할 책임 있고 조직이 전례 없이 확대될 기회에 직면해 있다”며 “조직의 역량을 더 키우고 동원해 보다 전문적이고 역량 있는 기관으로 발전해 확대되는 마약류 문제를 해결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마약퇴치운동본부의 역할 강화로 마약퇴치연구소 역할과 중요성이 더 커지고 있지만 연구소 현실은 아직 매우 어렵다”면서 “이런 상황 속 이번 연구 심포지엄을 준비하고 개최한 이범진 소장을 비롯한 운영위원, 관계 임직원 여러분의 노고에 감사드린다”고 했다.

이범진 마약퇴치연구소장은 “연구소는 사람 중심 지속 가능한 마약류 예방 교육 콘텐츠 개발 및 정책 연구의 싱크탱크로서 맡은 바 책무와 소임을 다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최광훈 대한약사회장은 축사에서 "마약 중독을 치료, 재활하는 과정은 매우 힘들고 어려워, 중독이 발생하기 전 예방과 교육이 중요하다"며 "마그미 약사들이 예방교육 등 많은 노력을 하고 있다. 약사회도 이들 약사들에 더 많은 지원을 하기 위해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최 회장은 "8만 약사는 우리사회가 마약청정국 위치를 다시 찾는 그날까지 모든 노력을 다 하겠다"고 했다.





이날 심포지엄 세션1은 ‘마약류 현황과 과제’를 주제로 진행됐으며 이경희 자문위원을 좌장으로 ▲펜타닐 위험, 우리는 안전한가(정재훈 전북대 약대 교수) ▲국내 마약류 범죄동향 및 대응방안(김진학 대검찰청 마약과 사무관) ▲해외 마약류 범죄동향(박보라 국가안보전략연구원 연구위원)이 발제했다.

이어진 세션2는 ‘마약류 문제해결 정책 및 추진방향’을 주제로 손현순 차의과대 약대 교수를 좌장으로 ▲캐나다를 통해 바라본 의약학적 대마연구 동향 및 시사점(박철훈 제주대 약대 교수) ▲마약없는 건강한 사회, 마약청정국 지위회복을 꿈꾼다(김형석 식약처 마약예방재활팀 사무관) ▲한국의 마약류 예방교육 진단 및 방향(이정근 경기도마약퇴치운동본부 본부장)이 발표했다. 

마지막으로 이범진 소장이 주재한 종합토론에서는 마약토치 활동의 지속가능성 확대 노력 필요성, 지역사회와 연계한 마약류 예방활동 및 체계 구축 필요성 및 노력 상황, 학교 예방교육 현장에서의 대응방안 전환 필요성, 2024년도 예방교육 확대에 대응해 효율적 효과적으로 운영하기 위한 지역본부를 포함한 마약퇴치운동본부의 전사적인 노력 필요성과 협력의 중요성 등이 제시되고 논의되었고 예방교육을 성공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노력하기로 하였다. 

이전글 서울신문사 개최 2023 마약퇴치기원 걷기대회에서 캠페인 전개
다음글 영남권중독재활센터, 숲치유프로그램 개최